뉴스

"재산 절반 이상 기부" 약속…배민 창업자가 남긴 말

"재산 절반 이상 기부" 약속…배민 창업자가 남긴 말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2.19 08:34 수정 2021.02.19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 1위 배달 앱인 배달의민족 창업자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재산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얼마 전 카카오 김범수 의장도 비슷한 약속을 했는데, 최근 이들과 같이 자수성가한 부자들의 자발적 재산 기부는 그동안 떠밀려서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해왔던 과거 재벌들과 부자들의 모습과는 조금 다릅니다. 이런 모습은 기업을 자녀들에게 세습해온 우리 사회 통념까지 바꿀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적인 기부클럽 '더기빙플레지', 워런 버핏·빌 게이츠 등 세계적 부호 사이에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 부부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세계 219번째이자 한국인 최초 회원이 된 김봉진 의장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고 약속했습니다.

김 의장의 재산은 1조 원 넘는 것으로 알려져 기부 규모는 보유 주식 가치에 따라 5천억 원 이상이 될 전망입니다.

[허성준/우아한형제들 홍보팀장 : 교육 불평등 문제 해결 등 평소 소신을 실천하기 위해 더 큰 환원을 결심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최근 5조 원 이상 기부를 약속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에 이어 자수성가형 부자들의 통 큰 기부가 이어지는 것입니다.

속죄의 뜻으로 기부에 나서거나 개인 재산이 아닌 회삿돈을 기부하던 과거 재벌의 기부 관행과 다른 모습입니다.

[박주근/CEO스코어 대표 : (재산의) 50%를 기부한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는 함의를 갖고 있고, 사회적으로 공유하겠다는 의미를 갖고 있기 때문에 플랫폼 기업이라든지 독점 기업에 대한 셈법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부의 대물림으로 인식되는 재벌 기업의 세습 통념에 변화를 가져올지 관심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