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마진 800원은 왜 가져가나"…엇갈린 입장

"백마진 800원은 왜 가져가나"…엇갈린 입장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2.18 20:31 수정 2021.02.18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택배 시장 경쟁이 심해지다 보니 이상한 관행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쇼핑몰 같이 택배 물량 많이 맡기는 화주가 택배비의 일부를 챙기는 이른바 '백마진'이라는 것입니다.

소비자가 2천500원을 택배비로 내면 그 가운데 700~800원 정도를 가져간다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전연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지불하는 배송비는 보통 2천500원.

이 가운데 택배사는 1천700~800원만 가져가고 쇼핑몰이 700~800원을 떼 갑니다.

포장비, 물류 보관비 등의 명목의 일명 '백마진'입니다.

택배사 간 경쟁이 심해져 낮은 단가로 계약이 이뤄지면서 화주가 배송비 일부를 가져가는 관행이 고착화된 것입니다.

택배기사들은 부당한 구조라며 반발합니다.

[진경호/택배연대노조 수석부위원장 : 800원이 포장비나 인건비로 사용되는 게 맞나라고 하는 근본 문제의식이 있는 거죠. 소비자로부터 받은 택배비는 온전히 택배비로만 사용돼야 하는 거 아니냐.]

쇼핑몰은 백마진을 없애면 소비자가 무는 비용이 더 커질 거라 주장합니다.

[온라인 쇼핑몰 업체 관계자 : 무료배송 같은 것도 있고, 아이스박스 포장지로 천몇백 원 쓰고 테이프도 들어가고 인건비도 들어가고. (물류비를 안 챙기면) 고객은 한 4천 원 정도 내야 돼요, 택배비를.]

최근 택배기사의 과로사가 사회문제가 되면서 사회적 합의기구를 통해 택배사가 분류작업을 맡는데 이어, 택배비 인상 논의도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택배 노조는 택배요금을 소폭 올리느라 애쓰기보다, 거래 관행을 바꿔 택배비를 온전히 받는 게 우선이라고 주장합니다.

[강경우/한양대학교 교통물류학과 교수 : 일 할 사람은 많고 일 줄 사람은 적으니까 관행처럼 백마진이 되고 있는 현실이 됐죠. 외국의 DHL뿐만 아니라 페덱스도 마찬가지고 직접 고용 형태로 (외국처럼 바뀌어야 합니다.) (유통구조가) 점점 더 투명해야 될 수밖에 없는 것들이죠.]

사회적 합의기구도 택배비 현실화 전에 구조적 문제부터 개선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어, 백마진을 놓고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될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VJ : 정민구)    

▶ 물량 경쟁 붙여 가격 후려치기…쪼그라든 기사 몫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