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사모남'에 소개된 서울…같은 장소 다른 느낌

'내사모남'에 소개된 서울…같은 장소 다른 느낌

SBS 뉴스

작성 2021.02.18 1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사모남에 소개된 서울…같은 장소 다른 느낌
넷플릭스 드라마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내사모남')의 마지막 편이 공개된 후 시리즈에서 볼 수 있던 한국의 이모저모가 국내외 팬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라라 진과 피터의 마지막 이야기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언제나 그리고 영원히'는 대단원의 막을 내렸지만 첫 이야기부터 보여준 한국 문화의 다양한 모습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겁게 유지되고 있다.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언제나 그리고 영원히'는 서울과 뉴욕 여행에 이어 설레는 프롬까지, 신나는 고등학교 마지막 해를 보내는 라라 진이 피터와 꿈꿨던 대학 생활에 차질이 생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다.
내사이 시리즈는 한국계 미국인 작가 제니 한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며, 백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라라 진의 이야기를 따라간다.

할리우드 영화로는 드물게 아시아계 미국인을 여주인공으로 세워 큰 성공을 얻었을 뿐 아니라 지난 파트에서는 한국 음식과 요구르트, 마스크팩, 설맞이 한복은 물론 한국 특유의 정서인 정을 언급하는 등 여러 한국 문화를 보여주며 주목을 받았다.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언제나 그리고 영원히'는 그간 시리즈가 보여준 한국에 대한 애정을 집약적으로 보여준다. 라라 진의 가족이 직접 서울을 방문하며 시작하는 이야기는 소녀시대의 노래로 깜짝 흥을 돋우며 N서울타워, 동대문디지털플라자, 광장시장 등 서울의 대표적인 명소를 다니면서 활기 넘치는 한국을 보여준다.
내사
또한 라라 진이 K-뷰티를 대표하는 마스크팩과 귀여운 캐릭터 양말, N서울타워의 자물쇠를 선물하는 장면도 담아내며 외국인들이 사랑하는 한국의 문화도 오롯이 담아냈다. 세 자매가 담소를 나누는 카페 역시 외국인 관광지로도 유명한 서울의 한 카페에서 촬영되어 2D 만화 속을 연상케 하는 컨셉으로 신선함을 준다.

마이클 피모냐리 감독은 "서울에서 마지막 촬영을 진행했는데, 특별한 방식으로 이 작품에 작별을 고한 셈이다"라고 회상했고, 제니 한 작가는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한국이 어떤 곳인지 보여줄 수 있어서 행복했다. 또 한국의 아름다운 모습을 화면에 담을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언급했다. 라나 콘도어 또한 "한국에 처음 갔는데 음식, 문화, 사람 모두 멋졌다"며 "첫 영화는 주로 세트장 세 군데에서 촬영했는데 시간이 지나 실제 한국까지 와서 촬영한 게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작품 세계관이 확장되고 라라 진의 세계 또한 성장한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내사한국 문화와 정서를 곳곳에 심어 더욱 흥미롭게 볼 수 있는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언제나 그리고 영원히'에 대한 시청자의 반응도 뜨겁다.

"내사모남3 재생하자마자 소시 gee 흘러나와서 깜놀ㅋㅋ 한국 로케 소식 들었어서 궁금해하며 봤는데 오프닝으로 상큼하게 잘 뽑았더라 와중에 라라 진 쏘러블리♥" (트위터 @_m***), "이젠 라라 진과 피터를 떠나보내야 한다니ㅠㅅㅜ 자물쇠 잠그러 다시 한국 와라 꼭" (인스타그램 @mu***), "내사모남 3 보기 시작. 한국 여행 너무 귀엽네ㅋㅋ" (트위터 @tw***) 라고 소감을 남겨 작품을 보지 못한 예비 시청자의 궁금증을 끌어올리고 있다.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과 개성을 전 세계에 소개하며 더욱 사랑받고 있는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시리즈는 지금 바로 넷플릭스에서 감상할 수 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