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전거 빌려달라며 비비탄 난사"…조병규, 또 학폭 주장 글 등장

"자전거 빌려달라며 비비탄 난사"…조병규, 또 학폭 주장 글 등장

SBS 뉴스

작성 2021.02.18 09:16 수정 2021.02.18 0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자전거 빌려달라며 비비탄 난사"…조병규, 또 학폭 주장 글 등장
배우 조병규를 향한 첫 번째 학교 폭력 글이 일단락된 가운데, 그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또 다른 사람이 등장했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가 유학 가기 전 다니던 초등학교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글을 써서 "초등학교 저학년 무렵, 자전거를 타고 가는데 길을 가로막고 친구들과 함께 자전거를 빌려달라고 협박을 했다. 거절을 하자 비비탄 총을 저한테 난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운동장에서 친구들과 축구를 하고 있었는데 조병규 무리가 축구공을 뺏어가고 강제로 자리도 뺏어갔다"며 "큰 사건은 이 정도이고, 욕설이나 상습 폭행은 더 많았다. 길 가다가 마주치면 폭행이나 욕설을 당한 적도 많다. 제가 이렇게 당한 이유는 단순히 조병규가 괴롭히던 같은 반 여자애(친누나) 동생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B 씨는 조병규의 초등학교 졸업사진, 친누나와의 SNS 메시지 등을 증거로 공개했다.

그는 "소속사나 조병규 본인이 부정하고 있는 실정 잘 알지만, 당사자 면대면으로 보고도 발뺌할 수 있는지 보고 싶다"며 "저는 이 글을 삭제할 생각이 없다. 만약 삭제된다면 제 의지가 아님을 알아주시길 바란다. 또한 당사자의 사과 선에서 끝나길 빌지만, 법정 싸움으로 가게 된다면 갈 생각도 있다"고도 강조했다.

앞서 조병규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글 작성자가 허위 게시글 작성을 인정하며 논란이 일단락됐다. 지난 16일 한 누리꾼이 조병규와 뉴질랜드 유학 시절 같은 학교를 다니면서 30명 정도 한인 친구들을 불러서 욕을 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거셌다.

하지만 이후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글을 올린 누리꾼이 허위 게시글을 쓴 작성자라고 자수하고 사과해 고소를 취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