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절기 '우수'에도 맹추위…호남 오전까지 '눈'

[날씨] 절기 '우수'에도 맹추위…호남 오전까지 '눈'

SBS 뉴스

작성 2021.02.18 08:00 수정 2021.02.18 08: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8일)은 봄의 두 번째 절기 우수입니다.

우수 경칩에 대동강 물이 풀린다는 속담도 있지만 추위는 아직까지 물러갈 생각이 없어 보입니다.

현재 한파경보가 내려져 있는 철원 인남의 기온이 영하 20.4도까지 뚝 떨어졌고요, 서울도 영하 10.4도로 어제만큼이나 춥습니다.

여기에 아직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실제 거리에서 느껴지는 추위는 이보다 더 심합니다.

추위는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겠고요, 내일 낮부터는 바람의 방향이 따뜻한 서풍으로 바뀌면서 기온이 오름세로 돌아서겠습니다.

현재 호남과 섬 지역에는 여전히 눈구름대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눈발은 점점 약해지면서 오전 중이면 대부분 그치겠고요, 제주에만 오후까지 조금 더 눈과 비가 이어지겠습니다.

한편 눈이 내리지 않은 일부 서울과 동쪽 지역에는 건조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안수진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