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아지가 딸, 아들이라더니…유튜버 강학두, 몰래 파양 뒤늦게 인정

강아지가 딸, 아들이라더니…유튜버 강학두, 몰래 파양 뒤늦게 인정

SBS 뉴스

작성 2021.02.17 10:27 수정 2021.02.17 13: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아지가 딸, 아들이라더니…유튜버 강학두, 몰래 파양 뒤늦게 인정
유튜버 강학두가 대형견 2마리를 파양한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강학두는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용자, 용돌이는 전문업체에 파양한 게 맞다. 시청자분들을 제가 오래 속여왔다"라면서 "파양할 때 작년 가을쯤이었고, 당시에는 이모집에 있었다. 강아지들을 보낸 이후 방송에서 즉흥적으로 '이모네에 보냈다'고 거짓말했다"고 인정했다.

강학두
앞서 강학두는 자신의 유튜브 콘텐츠를 통해 리트리버와 시베리안허스키 등 대형견종 2마리를 키우는 모습을 공개해왔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두 반려견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고, 이에 유튜브 채널 구독자들은 강아지의 행방을 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강학두는 침묵했다.

이에 대해 강학두는 "'어물쩡 넘어가주시지 않을까?' 사람이 하면 안 되는 생각을 하게 된 것 같다. 너무 무서웠다"면서 "강아지들은 좋은 주인에게 그 당시 보내졌다고 한다. 저보다 훨씬 나은 주인 일 것 같다. 구독자분들과 애견인분들에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