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맥도날드, 흑인점주엔 장사 안되는 매장만…" 미국서 소송

"맥도날드, 흑인점주엔 장사 안되는 매장만…" 미국서 소송

SBS 뉴스

작성 2021.02.17 08: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맥도날드, 흑인점주엔 장사 안되는 매장만…" 미국서 소송
맥도날드가 흑인 점주를 차별해 수익이 안 나는 지역 매장만 운영하도록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 매장 14개를 소유한 허버트 워싱턴(69)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州) 연방법원에 맥도날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워싱턴은 소장에서 맥도날드의 인종차별로 흑인이 소유한 매장과 백인이 소유한 매장 간 매출 격차가 평균 70만달러(약 7억7천만원)까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흑인 점주가 부유한 동네의 매장을 사들이는 것은 막고 흑인 주민이 다수인 가난한 동네의 오래된 매장만 운영하도록 맥도날드가 인종차별을 가했다는 것이 워싱턴의 주장이다.

그는 1980년 뉴욕주 로체스터에 자신의 첫 매장을 사들였다.

미시간대 육상선수 출신으로 메이저리그 야구선수였던 워싱턴은 로체스터에 아무 연고가 없었지만, 맥도날드는 흑인이 많은 이 동네 외에 다른 선택지는 주지 않았다고 한다.

워싱턴은 이후 20년간 로체스터에서 매장을 5개까지 늘린다.

그러나 그에겐 저소득 지역 매장을 매입하는 것만 허용돼 같은 지역 백인 점주들보다 사업확장 속도가 느렸다고 워싱턴은 주장했다.

그는 1990년대 초 상대적으로 부유한 로체스터 교외의 매장들을 백인 점주로부터 인수하려 했으나 회사 개입 탓에 실패하고 해당 매장들은 결국 다른 백인에게 팔렸다고 밝혔다.

또 1990년대 후반 뉴욕주 매장들을 처분하고 오하이오주와 펜실베이니아주로 사업지를 옮겼을 땐 회사 측에서 이전 점주들이 문제를 일으켰던 매장을 인수하라고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은 2011년 백인이 주민의 70%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대학가 매장을 인수하기로 하고 계약도 끝냈으나 회사가 개입해 매장이 백인에게 돌아갔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는 회사가 최근 3년간 7개 매장을 팔도록 압박했다고도 했다.

워싱턴은 이날 화상 기자회견에서 "맥도날드엔 백인을 위한 시스템과 나처럼 생긴 사람에게 적용되는 시스템이 있다"라면서 "이처럼 두 단계로 시스템이 나뉘어 흑인 점주는 백인 점주만큼 성공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워싱턴의 주장을 부인하며 회사가 그에게 많은 투자를 했음에도 수년간 경영실패로 그가 경영난에 직면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맥도날드는 "워싱턴의 매장들은 노무, 영업, 고객만족, 재투자 등 여러 부분에서 우리의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왔다"라면서 "그의 매장에 위생문제를 포함해 문제가 있었다는 공식기록이 있고 매장 중 일부는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고객불만이 접수된 곳이기도 하다"라고 부연했다.

맥도날드가 인종차별을 이유로 흑인 점주들에게 소송당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작년 9월에는 맥도날드 점주였던 흑인 52명이 회사가 비선호 지역에 매장을 내도록 조종하고 매장 매각을 강요해 계약과 차별금지법을 위반했다며 소송을 냈다.

맥도날드 흑인 점주는 1998년 377명에서 현재 186명으로 절반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미국 내 매장은 1만2천500여개에서 1만4천여개로 증가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