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이용수 할머니 "ICJ 판단 받아달라…스가, 같이 가자!"

[영상] 이용수 할머니 "ICJ 판단 받아달라…스가, 같이 가자!"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1.02.16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오늘(16일) "일본이 잘못을 깨닫고 반성하도록 국제사법재판소(ICJ) 판단을 받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대표를 맡은 할머니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정부가 나서 국제법으로 일본의 죄를 밝혀달라"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에 촉구했습니다.

ICJ는 유엔 헌장에 규정된 유엔의 주요 사법기관으로, 회원국들은 ICJ의 판결을 따를 의무가 있는데, 한국과 일본 역시 이에 해당합니다.

이 할머니는 "양국이 이 책임을 갖고 국제재판소에 가서 완전한 해결을 하고 양국 간 원수 지지 말고 친하게 지내야 할 것 아닌가. 언제까지 이렇게 으르렁대기만 할 것인가"라며 "판결을 받아 완전한 해결을 짓고 사이좋게 지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나이도 이제 많고 (먼저 돌아가신) 할머니들이 '여태까지 너는 뭘 하고 왔느냐' 하면 할 말이 없다"면서 "대통령님이 (나서서) 국제법으로 판결을 받아달라는 게 내 마지막 소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문 대통령에게 ICJ 제소를 직접 요청하는 대목에서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 굽혀 인사하다 흐느끼기도 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에 대해선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우리 법원이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우기고 있다. 지금도 미국에서 하버드 교수를 시켜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위안부 할머니 등의 입장을 조금 더 청취해보고자 한다"면서 이 할머니의 요청을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구성: 민경호, 촬영: 양두원, 편집: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