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밤부터 호남 폭설…영하권 추위 계속된다

[날씨] 밤부터 호남 폭설…영하권 추위 계속된다

SBS 뉴스

작성 2021.02.16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겨울 추위 속에 눈구름이 지나면서 중부 지방부터 세상이 하얗게 변했습니다.

서울에는 0.9cm의 눈이 그친 뒤 이제는 충남 지방으로 이렇게 10cm가 넘는 많은 눈이 쌓여 있는 상태인데요.

눈구름대가 남동진을 하면서 이제는 남부지방 쪽으로 눈이 내리고 있고요, 이들 지역의 눈도 산발적으로 더 이어지다가 저녁 무렵이면 그치겠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당장 오늘(16일) 밤부터 또다시 호남 지방을 중심으로 폭설이 쏟아진다는 겁니다.

호남 서해안과 제주 산지부터 시작돼 내일은 이렇게 내륙으로 확대되겠고요, 모레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앞으로 예상되는 눈의 양이 전남 동부와 그리고 전북에 이렇게 최고 15cm, 제주도 산지와 울릉도, 독도에는 20cm 이상이고요, 그 밖에 호남 지방으로도 1~5cm의 눈이 더 내리겠습니다.

심지어 추위도 더 심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뚝 떨어지고요, 낮에도 전국적으로 이렇게 영하권의 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주말부터나 누그러지겠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