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서 판단 받자"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서 판단 받자"

SBS 뉴스

작성 2021.02.16 11:08 수정 2021.02.16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서 판단 받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16일 "일본이 잘못을 깨닫고 반성하도록 국제사법재판소(ICJ) 판단을 받아달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대표를 맡은 이 할머니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정부가 나서 국제법으로 일본의 죄를 밝혀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할머니는 "(일본은) 적반하장으로 우리 법원이 국제법을 위반했다고 우기고 있다. 지금도 미국에서 하버드 교수를 시켜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돈을 달라는 것이 아니다. 완전한 인정과 사죄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이 이 책임을 갖고 국제재판소에 가서 완전한 해결을 하고 양국 간 원수 지지 말고 친하게 지내야 할 것 아닌가. 언제까지 이렇게 으르렁대기만 할 것인가"라며 "판결을 받아 완전한 해결을 짓고 사이좋게 지내야 한다"고 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