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그물에 엉켜 의식 잃은 고양이…생명 살린 '세 손가락' 심폐소생술

[영상] 그물에 엉켜 의식 잃은 고양이…생명 살린 '세 손가락' 심폐소생술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2.16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7일 오전 9시 52분, 119 상황실에 "고양이가 축구 골대 그물에 엉켜있다"는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신고가 접수된 충청남도 논산시 반월초등학교 운동장으로 출동한 논산소방서 구조대원들, 그물에 칭칭 감겨있는 고양이를 발견했는데요.

대원들이 그물을 끊어주려 조심스럽게 다가갔지만, 겁을 먹은 고양이가 발버둥을 치면서 그만 그물이 목에 더 감기고 말았습니다.

이내 의식을 잃고 쓰러진 고양이. 몸이 축 늘어지며 숨을 쉬지 않자 구조대원들은 즉각 목을 조이고 있던 그물을 잘라 고양이를 구출해냈습니다.

그리고 이어진 심폐소생술. 한 구조대원이 고양이의 몸을 잡고 세 손가락으로 작은 심장을 압박하기 시작하자 조금씩 호흡이 돌아오고…

수 분간 이어진 심폐소생술 끝에 혓바닥을 움직이며 미세한 움직임을 보인 고양이. 마침내 정상적으로 숨을 되찾고, 그제서야 안도의 한숨을 내쉰 구조대원들.

소중한 생명을 살린 당시 구조현장,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영상 : 소방청 페이스북,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