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작년 4분기 외식 경기 '최악'…메르스 사태 때보다 나빠

작년 4분기 외식 경기 '최악'…메르스 사태 때보다 나빠

SBS 뉴스

작성 2021.02.15 06: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작년 4분기 외식 경기 최악…메르스 사태 때보다 나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 여파로 지난해 4분기 외식업 경기가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좋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외식산업 경기지수는 59.33으로 집계됐다.

이는 aT가 2011년 이 지수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최저치다.

코로나19 1차 유행 때인 지난해 1분기 59.76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인 2015년 2분기 61.19보다도 낮은 것이다.

지난해 4분기 경기지수를 업종별로 보면 한식은 57.26으로 전 분기보다 3.88포인트, 중식은 65.62로 0.72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다만, 배달·포장 수요가 높은 피자·햄버거·샌드위치는 71.82로 1.99포인트 올랐다.

외식산업 경기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최근 3개월간(현재)과 향후 3개월간(미래)의 외식업계의 매출, 경기체감 현황·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이다.

이 지수가 100을 넘으면 경기 호전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aT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외식업 경기가 장기 침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지난해 12월 사회적 거리 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외식 소비가 급격하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송년회 등 '연말 특수'가 실종되면서 외식업계의 타격이 컸다.

권오복 한국외식업중앙회 상임부회장은 "회원 자영업자들은 작년 연말 송년회 수요도 잡지 못해 이제는 버티는 데도 한계가 왔다는 말들이 많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