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이용구 사건' 서초서 관계자들 휴대전화 분석"

경찰 "'이용구 사건' 서초서 관계자들 휴대전화 분석"

SBS 뉴스

작성 2021.02.10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 기사 폭행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 묵살 의혹을 조사 중인 서울경찰청 청문·수사 합동 진상조사단은 10일 조사 대상자들이 사건 전후 사용한 모든 휴대전화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진상조사단은 이날 "서초서 수사 담당자 등 대상자 4명이 사건 발생부터 현재까지 사용한 개인용·업무용 등 모든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아 포렌식해 분석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수사 담당자였던 서초서 A경사는 지난달 말 조사단에 개인용 휴대전화를 제출하기 직전 이를 교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경사는 기존 휴대전화(2018년 출시)가 낡아 최근 바꾼 것이라고 해명했다"며 "조사단은 그 휴대전화 역시 확보해 포렌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24일 A경사를 대기 발령하고 서울청 수사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13명 규모의 조사단을 편성했다.

조사단은 당시 서초서장과 형사과장, 형사팀장 등 경찰 8명을 조사선상에 올려 통화내역과 사무실 컴퓨터 등을 들여다보고 있고, 피해자인 택시 기사와 블랙박스 업체 사장도 조사 중이다.

앞서 이용구 차관은 지난해 11월 6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서초구 아파트 자택 앞에서 술에 취한 자신을 깨우려던 택시 기사를 폭행했지만 입건되지 않았다.

택시 기사가 A경사에게 당시 폭행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줬으나, A경사는 "차가 멈춰 있다. 영상을 못 본 것으로 하겠다"며 덮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