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고용 심각성 엄중 인식…1분기 직접일자리 90만+α"

정부 "고용 심각성 엄중 인식…1분기 직접일자리 90만+α"

SBS 뉴스

작성 2021.02.10 09:15 수정 2021.02.10 09: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고용 심각성 엄중 인식…1분기 직접일자리 90만+α"
정부가 현재 고용시장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1분기 중 90만개 이상의 직접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정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관계장관회의는 이날 통계청의 1월 고용동향 발표에 맞춰 고용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통계청은 지난달 취업자 수가 2천581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98만2천명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외환위기 끝자락이던 1998년 12월(-128만3천명)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회의 참석자들은 1월 취업자 감소폭이 이처럼 커진 데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조치로 서비스업 취업자만 89만8천명이 줄어든 점을 꼽았다.

특히 숙박·음식 업종에서 36만7천명, 도·소매 업종에서 21만8천명이 줄었다.

여기에 폭설·강추위 등 계절적 요인, 연말·연초 재정일자리 사업 종료·재개 과정에서 마찰적 감소 요인, 지난해 1월 고용시장 호조(취업자수 +56만8천명)에 따른 기저효과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고용시장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사용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1분기 중에 중앙정부·지자체 협력으로 '90만+알파(α)'의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여성 맞춤형 일자리 대책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3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고용시장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위해 마련한 9조3천억원 규모의 맞춤형 지원을 조속히 집행 완료하고, 피해 계층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는 대응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