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표 코로나19 탈출 로드맵 제시…2천조 원 경기부양안

바이든 표 코로나19 탈출 로드맵 제시…2천조 원 경기부양안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1.15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표 코로나19 탈출 로드맵 제시…2천조 원 경기부양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해 1조9천억 달러(2천82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의회에 제안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14일 '미국 구조 계획'이라고 명명한 예산안을 공개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 억제 및 경제 정상화를 취임 이후 최대 역점 과제로 삼겠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오는 20일 공식 취임 전에 예산안까지 내놓은 것은 그만큼 전염병 대유행 억제를 중요한 과제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 계획에는 취임 100일까지 1억 회분의 백신 접종을 마치고 봄까지 대부분 학교의 수업을 정상화하려는 목표를 진전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1조9천억 달러 중 4천억 달러는 전염병 대유행 퇴치에 직접 들어가고, 나머지는 경제 구호와 주정부·지방정부 지원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구체적으로 대부분 미국인에게 1인당 1천400달러의 현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들어가 있습니다.

작년 말 의회를 통과한 600달러 외에 추가로 지급해 총 2천 달러가 되게 하는 것입니다.

또 실업급여 추가지급, 세입자에 대한 퇴거 및 압류 중단을 오는 9월까지 연장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백신 접종을 위해 의회가 이미 통과시킨 80억 달러 외에 추가로 200억 달러를 투입하고, 진단 검사를 확대하는 데도 500억 달러의 예산을 배정했습니다.

백신 접종을 장려하고 바이러스 감염 접촉자 추적을 위해 10만 명의 담당자를 고용하는 계획 역시 포함돼 있습니다.

현재까지 미국 내에선 2천900만 회분 백신이 배포됐고 1천30만 명이 접종을 마쳤지만, 이는 당초 계획보다 뒤처진 것이라는 게 AP의 설명입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공동 성명을 내고 바이든 당선인의 경기부양책이 올바른 접근법이라며 이를 입법화하기 위해 신속히 노력하겠다고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공화당은 대규모 경기부양안이 미국의 국가채무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등을 제기하며 부정적 입장을 밝혀온 상황이라 의회 협상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