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연관 중국인 비자 제한 등 추가 제재

미국,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연관 중국인 비자 제한 등 추가 제재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1.01.15 04: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연관 중국인 비자 제한 등 추가 제재
다음 주 퇴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현지시간 14일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중국 공산당 관리를 포함한 중국인들에게 비자 제한 등 추가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자유로운 남중국해를 보존하기 위해 해양 분쟁과 관련된 중국인들에 대한 비자 제한을 포함해 추가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국제법에 따라 주권적 권리와 이익을 수호하려 하는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같은 입장이라면서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강압적 행동을 중단할 때까지 우리는 계속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국무부는 중국 국영기업 임원과 중국 공산당과 인민해방군 해군 관리를 포함해 남중국해에서 분쟁 중인 전초기지에서 대규모 매립과 건설, 군사 기지화 등 불법행위에 연루된 중국의 개인들에 대해 비자 제한을 가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제재 대상 중국인 명단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해당 중국인의 직계 가족도 비자 제한을 받을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해변을 따라 U자 형태로 9개 선을 그어 90%를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고 인공섬을 건설한 뒤 군사 기지화해 필리핀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 인접국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