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상무부, '통신 공급망 보호' 중·러·북 등 적국 지정

미 상무부, '통신 공급망 보호' 중·러·북 등 적국 지정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1.01.15 0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상무부는 현지시간 14일 미국의 정보통신 기술 공급망 보호를 위해 중국과 이란, 러시아, 북한 등을 적국으로 지정했습니다.

쿠바와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도 대상이 됐습니다.

이번 조치는 2019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른 것으로 60일 뒤에 발효된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취임 첫날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의 국가안보 보호에 전념해왔다"면서 "이번 조치의 시행은 미국을 우선에 두고 나쁜 행위자들에게 책임을 지우려는 이 행정부의 노력에 있어 중심이 되는 순간"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9년 5월 미국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 보호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 상무부에 시행계획 수립을 지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