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한일,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조기 복원해야"

문 대통령 "한일,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조기 복원해야"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1.01.14 1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한일,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조기 복원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양국은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조기에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오전 이임 예정인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대사와 접견한 자리에서, 도미타 대사가 약 1년 2개월 간 재직하는 동안 한일관계 관리와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해 온 점을 평가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 번영을 위해 함께 가야 할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양국 간 소통과 대화, 교류 협력은 반드시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강창일 신임 주일본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면서, "때때로 문제가 생겨나더라도 그 문제로 인해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할 양국관계 전체가 발목 잡혀선 안 된다"면서, "그것은 그것대로 해법을 찾고, 미래지향적 발전관계를 위한 대화 노력은 별도로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강창일 대사 부임을 계기로 양국관계가 큰 발전을 이루기를 바란다"면서, "강 대사의 역할을 기대한다"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전통적 분야뿐만 아니라 코로나, 인구감소, 지방균형발전 등 공동과제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관련 협력을 위한 교류와 소통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강 대사는 이에 "신임 대사로서 현안 해결 및 미래지향적인 양자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와 소통이 이어질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