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 81개국서 '여론 조작' 사이버 부대 활동…한국도 포함"

"세계 81개국서 '여론 조작' 사이버 부대 활동…한국도 포함"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1.14 16:28 수정 2021.01.14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계 81개국서 여론 조작 사이버 부대 활동…한국도 포함"
영국 옥스퍼드대 산하 옥스퍼드 인터넷 인스티튜트는 현지시간 13일 낸 보고서에서, 전세계 81개국에서 소셜 미디어를 통해 여론을 조작하는 '사이버 부대'가 산업적 규모로 활동하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옥스퍼드 인터넷 인스티튜트는 이런 조직적 활동이 포착된 나라가 2017년 28개국에서 2019년 70개국, 2020년에는 81개국으로 증가했다고 집계했습니다.

이 기관은 "국제적으로 유포되는 허위 정보는 산업적인 규모로 수법이 전문화되고 있다"라며 "사이버 부대를 운영하는 주체는 정부 기관, 홍보 회사, 정당 등"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허위 정보 유포는 많은 정부와 정당이 여론을 유리하도록 하고, 상대방의 신뢰를 떨어뜨리거나 정적 제거, 외국의 내정 간섭에 이르기까지 정치적으로 구사하는 흔한 수법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기관은 또 이런 사이버 부대가 정부 공무원인 경우도 많으며 일반 사무원처럼 출퇴근하는 경우도 많다고 언급했습니다.

수법도 특정 작업을 자동으로 반복 수행하는 '봇'이 대세였던 2016년과 달리 최근엔 소셜 미디어 기업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허위 계정이나 인플루언서, 시민 사회 단체가 동원되기도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과거엔 정부 기관이 사이버 부대를 운영한 것 같지만 최근엔 홍보회사가 고용되기도 한다면서 2009년부터 허위정보 유포로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민간 회사에 지급된 돈이 600억 달러(약 62조 원)라고 추산했습니다.

이렇게 민간회사가 정부나 정당의 여론 조작에 동원된 나라는 2020년 48개국으로 3년 전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한국도 사이버 부대를 운영해 허위 정보를 유포, 여론전을 하는 나라 81개국에 포함됐습니다.

사이버 부대 역량 기준 3단계로 분류했을 때 한국은 중간 단계인 2단계로 분류됐습니다.

2단계에서는 사이버 부대가 일관된 전략과 형태로 활동하면서 정규직 직원을 고용한 상태를 뜻합니다.

사이버 부대 역량이 가장 높은 나라로는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등이 꼽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