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언론, 한국 겨냥 "'김치의 왕' 주장은 불필요" 주장

중국 언론, 한국 겨냥 "'김치의 왕' 주장은 불필요" 주장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1.14 15: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언론, 한국 겨냥 "김치의 왕 주장은 불필요" 주장
중국 언론이 김치 기원 논쟁에 대해 "'김치의 왕'을 주장하는 것은 불필요하다"고 보도했습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발행하는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14일 한국 누리꾼들이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의 트위터에 몰려가 김치 주권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정 대사는 지난 3일 트위터에 올린 사진에서 갓 담근 김치를 놓고 엄지를 들었습니다.

이에 중국 언론이 지난해 11월 김치 기원 논쟁을 시작한 뒤 중국 대사가 한국 음식을 만들어 트위터에 올린 것이 석연찮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그러나 글로벌타임스는 장 대사가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출신으로 이곳에서는 김치를 흔히 먹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또 한국과 중국이 문화와 음식에서 수 천년 간 관계를 맺어왔다며 '김치 왕'을 따지는 것은 불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이 김치를 자국 유래 음식이라고 주장하며 한국 문화를 훔치려고 한다는 반발을 일축하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한국에서는 중국의 최근 움직임을 과거 중국의 '동북 공정' 역사 왜곡에 빗댄 '김치 공정'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환구시보는 지난해 11월 중국 쓰촨 지방의 염장 채소인 파오차이가 국제표준화기구의 표준인증을 받은 것을 한국 김치와 연결하며 '중국이 국제 시장의 기준이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