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회복 3개월 후 '탈모' 많아져…폐 염증은 6개월 뒤 호전

코로나19 회복 3개월 후 '탈모' 많아져…폐 염증은 6개월 뒤 호전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1.14 15: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회복 3개월 후 탈모 많아져…폐 염증은 6개월 뒤 호전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되고 3개월 이후 운동할 때 숨이 차는 증상이나 탈모 등의 후유증이 상대적으로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정례 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 연구 중인 '코로나19 임상적 후유증' 연구의 중간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후 입원한 성인 환자 40명으로 3개월마다 검진, 설문조사한 결과 회복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상대적으로 많이 나타났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일부 환자에게서는 폐 기능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폐 컴퓨터단층촬영 결과 3개월 시점에서는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됐지만 일부 환자에서 폐가 점차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섬유화'가 발생했습니다.

정신과적 후유증은 우울감과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가 주로 나타났으며, 시간 경과에 따라 우울감은 감소하고 외상후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방역 당국은 "중국 같은 경우 회복 환자 중 76%가 한 가지 이상의 지속적인 임상 증세를 호소했는데 근육 약화라든지 수면장애 등이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