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여드름 짰을 뿐인데"…'폐 질환'으로 죽을 뻔한 남성

[Pick] "여드름 짰을 뿐인데"…'폐 질환'으로 죽을 뻔한 남성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1.14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여드름 짰을 뿐인데"…폐 질환으로 죽을 뻔한 남성
사소한 습관 때문에 죽을 고비에 놓였던 중국 남성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2일 중국 매체 JSTV 등 외신들은 중국 장쑤성에 사는 첸 씨가 뜻밖의 이유로 급성 폐렴에 걸려 중환자실에 입원하게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초 첸 씨는 갑자기 원인을 알 수 없는 호흡 곤란, 발열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입 주변도 심하게 부어오르면서 붉은색으로 변했습니다. 남편의 증상에 깜짝 놀란 아내 티엔 씨는 즉시 첸 씨를 병원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여드름 짰을 뿐인데
그런데 의료진은 "모든 증상은 입 아래에 난 '여드름'을 짰기 때문에 나타난 것"이라는 예상 밖의 소견을 내놨습니다. 얼굴에서 시작된 염증이 양쪽 폐로 번져 급성 폐렴이 나타났다는 겁니다. 첸 씨는 곧바로 중환자실에 입원했지만, 폐가 팽창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고 쭈그러드는 '무기폐' 상태가 되어 목숨까지 위협받게 됐습니다.

다행히 한 달 동안 집중 치료를 받은 끝에 첸 씨는 가까스로 고비를 넘기고 안정을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병상에서 일어날 정도로 회복하지는 못해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드름 짰을 뿐인데
아내 티엔 씨는 "남편이 입 주변에 난 여드름을 건드리는 것을 여러 차례 봤다. 병원에 가기 전에도 남편이 여드름을 짜려는 것을 보고 그러지 말라고 말했던 기억이 난다"며 "그게 이렇게 심각한 사태로 이어질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여드름 짰을 뿐인데
첸 씨 진료를 담당한 중환자의학과 전문의는 "입은 '죽음의 삼각형(triangle of death)'으로 불리는 범위에 속한다"며 "이 부분에 난 여드름을 손으로 마구 짰다가는 몸 전체의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안면위험삼각'이라고도 불리는 죽음의 삼각형은 미간과 입술 양쪽 끝을 연결했을 때 생기는 얼굴 위 삼각형을 말합니다.

덧붙여 전문의는 "맨손으로 얼굴에 난 여드름을 짜는 습관을 고치고, 만약 여드름을 짠 뒤 얼굴이 빨갛게 부어오르며 통증이 느껴지거나 갑자기 열이 난다면 최대한 빨리 병원으로 가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JSTV.com' 웨이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