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신장 인권 침해 "근거 없다" vs "강제 노동 제품 수입 금지"

중국 신장 인권 침해 "근거 없다" vs "강제 노동 제품 수입 금지"

[월드리포트]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21.01.14 12: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고위 관리와 주민들이 외국 매체와의 기자회견에 나섰습니다.

위구르족에 대한 강제 노동과 취업, 인권 침해 의혹에 대한 질문에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니자트 무타/신장 직업훈련소 졸업생 : 직업훈련소는 우리에게 학교입니다. 교실은 넓고, 밝습니다. 도서관과 체육 시설도 있습니다.]

최근 논란이 커진 위구르족 산아 제한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쉬구이샹/신장 당위원회 선전부 부부장 : 위구르족 인구의 증가율은 신장 전체 인구 증가율보다 높고, 다른 소수민족이나 한족 증가율보다 훨씬 높습니다.]

미국과 유럽 국가 등은 그동안 중국이 신장에서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을 감시하고 수용소에 감금해 강제 노동을 시킨다고 비판했습니다.

미국은 위구르 인권법을 만들고 관련 관리와 기업에 대한 제재에도 착수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신장은 인권이 아니 반테러 문제이며 서방의 의혹 제기는 내정 간섭을 위한 음모라고 반발해 왔습니다.

특히 미국의 바이든 정부 출범과 유럽연합과의 투자협정 실제 체결 등을 앞두고 신장 인권 침해 의혹에 대한 반박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신장 인권 문제와 관련된 제품의 수입 금지를 발표하며 직접적인 중국 압박에 나섰습니다.

[도미닉 라브/영국 외교부 장관 : 위구르 이슬람교도들에 대한 인권침해의 규모와 심각성에 대한 증거는 광범위하며, 정말 참혹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위구르 지역의 면화와 토마토 수입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도 중국과의 관계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신장을 둘러싼 논란과 갈등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