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흘째 500명대 유지…정 총리 "안전 위협 행위 엄단"

사흘째 500명대 유지…정 총리 "안전 위협 행위 엄단"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01.14 12:18 수정 2021.01.14 13: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24명으로 사흘 연속 50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감염 확산세는 주춤한 상황인데, 일부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 확산은 여전히 불안한 요소입니다.

박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13일)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24명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해외 유입 28명을 뺀 496명이 국내 발생 환자입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317명이 확진됐고 비수도권에서 179명이 나왔습니다.

3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지난달 말 1천 명 안팎을 오르내리던 것과 비교하면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5명 이상 모임 금지 등 강화된 방역 조치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이지만 당국이 목표로 하는 1주일 평균 400~500명 수준까지 줄이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일부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역학 조사에 협조하지 않는 사례가 느는 것도 불안 요소입니다.

9개 시도, 27개 종교시설로 바이러스를 전파한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는 662명에 달합니다.

진단 검사를 받은 인원은 대상자의 절반도 되지 않는데 양성 확진율은 평균치의 10배가 넘는 13%에 달해 확진자는 더 늘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BTJ열방센터의 방역 비협조 행위를 엄단하고 구상권 청구 등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위협하는 비상식적 행위를 묵과하거나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BTJ열방센터는 지자체의 집합금지와 시설폐쇄 조치에 행정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