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옛 측근 "安, 뭐가 변했다는 거지" 독설…김종인 '좋아요' 꾹

옛 측근 "安, 뭐가 변했다는 거지" 독설…김종인 '좋아요' 꾹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14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옛 측근 "安, 뭐가 변했다는 거지" 독설…김종인 좋아요 꾹
▲ 2018년 안철수 대표와 장진영 변호사(오른쪽)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측근이었던 장진영 변호사가 안 대표를 향해 독설을 퍼붓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현재 국민의힘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인 장 변호사는 지난 8일부터 페이스북에 '안철수가 변했을까'라는 제목의 글을 시리즈로 올리고 있습니다.

지난 11일에는 2건, 13일에는 1건의 글을 올려 안 대표와의 '과거'를 들춰냈습니다.

안 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과 만나 폭탄주를 돌리는 등 스킨십에 나선 것을 두고 일부 언론들이 '안철수가 변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한 것이 계기가 됐습니다.

장 변호사는 안 대표가 2017년 대선후보 때 TV토론에서 저지른 실수를 소개하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당시 그는 안철수 캠프 중앙선대위 대변인을 지내며 TV토론 준비도 관장했습니다.

장 변호사는 "(안 대표가 정말 변했다면) '내가 갑철수입니꽈∼아'하는 괴성으로 진작 변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습니다.

토론에 앞서 민주당의 네거티브를 반박할 문건도 준비했지만, 장 변호사는 "그런 공격무기를 갖고 안철수는 문(재인) 후보에게 '나는 갑철수가 아닌데 왜 그러세요'라는 투정을 부렸고, 문 후보는 어이없는 표정을 지었다"고 회고했습니다.

장 변호사는 지난해 1월 안 대표가 미국에서 귀국했을 때도 많은 사람이 '좀 변했을까'라는 기대를 품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손학규 당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나 '오너가 CEO 해고하듯' 물러나라고 통보한 뒤 전격 탈당했다면서 안 대표의 소통 능력이나 소통 방법은 "박근혜·문재인의 그것과 매우 흡사하다"고 비난했습니다.

장 변호사는 "안철수는 변했나. 그렇다면 근거를 좀 보여달라. 폭탄주나 호형호제같은 지엽적인 소리 말고, '정당을 운영하는 방식이 바뀌었다' 같은 진짜 의미 있는 증거를 보고 판단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물었습니다.

이 글에는 90명이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특히 그 중에는 안 대표와 한때 한솥밥을 먹거나 협력관계를 맺었던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상돈 중앙대 교수의 이름도 눈에 띄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