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니 술라웨시섬서 최고 오래된 동굴벽화 또 발견

인니 술라웨시섬서 최고 오래된 동굴벽화 또 발견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14 10:04 수정 2021.01.14 1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니 술라웨시섬서 최고 오래된 동굴벽화 또 발견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에서 적어도 4만5천500년 전에 그려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가 발견된 것으로 학계에 보고됐습니다.

이는 같은 연구팀이 발견한 최고 동굴벽화 시기를 1천600년가량 더 앞당기는 것입니다.

멧돼지를 실물 크기로 그린 이 벽화는 호주 그리피스대학의 동굴벽화 전문 고고학자 맥심 오버트 교수 등이 참여한 연구팀이 지난 2017년 술라웨시섬의 레앙 테동게 동굴에서 발견해 분석을 해왔으며, 13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 동굴은 도로에서 한 시간가량 걸어 들어가야 하는 석회암 절벽으로 둘러싸인 오지의 계곡에 있으며, 우기에는 주변이 물에 잠겨있어 건기에만 접근이 가능합니다.

멧돼지 벽화는 가로 136, 세로 54㎝로, 암적색 오커(안료)를 이용해 그렸습니다.

멧돼지 얼굴 부위에는 성체 수컷의 특징인 한 쌍의 뿔처럼 생긴 무사마귀(wart)가 선명하게 묘사돼 있습니다.

이 멧돼지는 부분적으로만 남은 두 마리의 다른 멧돼지를 마주하고 있어 무언가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엉덩이 위쪽에는 손을 대고 안료를 뿌려 만든 두 개의 손바닥 자국도 있습니다.

논문 공동저자 애덤 브럼 교수는 "이 멧돼지가 다른 두 마리가 서로 싸우거나 상호작용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연구팀은 벽화 위에 쌓인 탄산칼슘으로 된 광물질인 방해석을 찾아내 우라늄 동위원소 연대측정을 한 결과, 4만5천500년이 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는 벽화가 적어도 그 이전에 그려진 것이라는 의미를 갖고있습니다.

연구팀은 술라웨시 섬에서 포유류를 사냥하는 반인반수를 묘사한 벽화를 찾아내 4만3천900년 전에 그려진 가장 오래된 벽화로 발표한 바 있는데, 멧돼지 벽화는 이보다 1천600년가량 더 거슬러올라 가는 것입니다.

연구팀은 이 동굴벽화들이 선사 인류가 '월리시아'(Wallacea)로 알려진 지금의 인도네시아 섬 지역에 거주했다는 점을 입증해주는 증거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선사 인류는 바다로 멀리 떨어져 있는 호주에 약 6만5천 년 전에 도착했는데, 그러려면 월리시아를 거쳤을 것으로 추정돼 왔습니다.

연구팀은 동굴 벽화를 멸종한 화석 인류인 데니소바인이 아니라 현생 인류의 조상이 그렸을 것을 믿고있지만 확신할 수는 없는 것으로 전했습니다.

연구팀은 손바닥 자국을 만들 때 손을 대고 그 위로 안료를 입으로 뿜는데 이때 섞여나온 침에서 유전자를 추출할 수 있다면 벽화를 그린 주인공을 가려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AFP/MAXIME AUBERT/GRIFFITH UNIVERSITY,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