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내장 수술 뒤 실명 위기…곰팡이균 감염 조사

백내장 수술 뒤 실명 위기…곰팡이균 감염 조사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1.01.14 0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백내장 수술 뒤 곰팡이균에 감염돼 실명 위기에 처한 사례가 보고된 것만 150건이 넘습니다. 식약처가 조사에 나섰는데 수술에 쓰이는 의약품 중 한 개 제품이 제조 과정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김형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4살 이 모 씨는 벌써 석 달 가까이 집 밖을 나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두 달 전 백내장 수술을 받았는데, 이후 수술받은 왼쪽 눈이 갑자기 곰팡이균에 감염된 겁니다.

결국 인공 수정체를 제거하고 감염 부위를 전부 긁어내는 추가 수술을 받았습니다.

[이 모 씨/곰팡이균 감염 환자 : (눈에 주사를) 3대를 맞을 때도 있고…. 정말 눈을 뽑고 싶을 정도로 고통스러웠어요.]

이 같은 수술 부작용 사례는 지난해 9월 이후 안과학회에 보고된 것만 150여 건이 넘습니다.

[최혁진/대한안과학회 부총무이사 (화상 인터뷰) : (곰팡이균 감염은) 세균성 안내염에 비해서 극히 빈도가 작습니다. 이번 안내염을 판단하는 데 있어서 (임상 정보들이) 활용이 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조사에 나섰는데, 수술 과정에서 눈을 보호하는 데 쓰이는 '점탄 물질' 의약품 한 개 제품에서 이상이 발견됐습니다.

식약처는 해당 제약사의 공장을 조사한 결과, 한 번 개봉한 원료를 재사용하는 등 제조 과정이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판매 중지와 전량 회수를 명령했습니다.

질병관리청도 집단 감염의 원인이 해당 의약품 때문인지 규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특정 의약품이 원인으로 밝혀지더라도 피해자들이 정부 지원을 받기는 힘듭니다.

보건당국의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는 '정상적으로 사용된 의약품'에서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정부가 진료비 등을 지원하는 건데, 오염된 의약품, 즉 제약사에게 책임이 있을 경우에는 지원이 어려워지는 겁니다.

제약사 측은 SBS의 취재에 현재 최종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결과에 따라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