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인이 살려내" 분노…양부모 변호사 "피고인 믿는다"

"정인이 살려내" 분노…양부모 변호사 "피고인 믿는다"

김상민 기자 msk@sbs.co.kr

작성 2021.01.14 07:26 수정 2021.01.14 14: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인이 사건 재판이 열린 법원에는 많은 시민들이 몰렸습니다. 양 부모에게 분노를 쏟아냈고 정인이에게는 또 한 번 미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어서 김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재판이 시작되기 한참 전부터 법원은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로 가득 찼습니다.

양어머니 장 씨를 태운 호송 차량이 법원에 들어서자 고성이 터져 나옵니다.

재판이 끝나고 난 뒤엔 시민들의 분노가 더욱 격앙됐습니다.

차량을 몸으로 막으며 창문을 두드리거나 눈 뭉치를 던졌습니다.

주저앉아 울음을 터뜨리는 이들도 곳곳에서 발견됐습니다.

양아버지 안 씨는 점퍼에 달린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법원 밖에 대기하던 승용차를 향해 달려갔습니다.

안 씨를 쫓아간 취재진과 시민들이 차량을 에워싸면서 큰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정인이 살려내! 정인이 살려내!]

변호인은 양부모가 일부 학대 사실은 인정하지만 고의적으로 사망에 이르게 한 건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정희원/양부모 측 변호사 : (피고인이) 알면서 일부러 때릴 것 같지는 않습니다. 저는 믿고 있습니다. '아동학대치사'를 부인하고 있는데 어떻게 (추가된) '살인'을 인정하겠습니까.]

시민들은 정인이를 조금이나마 위로할 수 있는 건, 엄벌을 외치는 것뿐이라며 재판 때마다 법원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정혜영/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부팀장 : 해줄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어서…. 능력도 없고 법을 바꿀 수도 없고 할 수 있는 거라고는 이것밖에 없어서 너무 미안하다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