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자 500명 안팎…'5인 이상 집합금지' 연장 여부 모레 발표

신규 확진자 500명 안팎…'5인 이상 집합금지' 연장 여부 모레 발표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1.14 0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규 확진자 500명 안팎…5인 이상 집합금지 연장 여부 모레 발표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그제(12일) 신규 확진자는 562명입니다.

지난 12일 신규 확진자 수인 537명보다 소폭 증가했지만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이렇게 이틀 연속 5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달 2∼3일 이후 약 한 달만입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도 500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어제 0시부터 밤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459명입니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00명보다 41명 적었습니다.

정부는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보면서 거리두기 단계 및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 연장 여부 등을 확정해 모레 발표할 계획입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어제 브리핑에서 "환자 감소 추세가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그 속도가 완만하며 기간도 채 2주가 지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아직 경계심을 풀 상황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설 연휴(2.11∼14) 역시 또 다른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명절을 맞아 많은 사람이 이동할 경우 감염 위험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르면 2월 말부터 시작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서라도 지금의 상황을 잘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당장 다음 달부터 고위험 의료기관의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노인(65세 이상) 등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집단면역을 형성하기 위해서는 감염 유행을 최소화하는 게 필수적입니다.

윤 반장은 "예방접종과 치료제 도입이 단계적으로 시작되는 2월까지는 최대한 유행 규모를 억제하면서 안정적인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번 주까지는 모든 사적인 모임, 만남을 취소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