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67% 검사 안 받아"…BTJ열방센터에 30억 구상권 행사

"67% 검사 안 받아"…BTJ열방센터에 30억 구상권 행사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1.14 0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그런데 경북 상주에 있는 BTJ 열방센터가 대규모 확산의 새 진원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습니다. 확진자는 660명을 넘어선 데다 시설에 있던 사람들이 진단 검사도 제대로 받지 않고 있는데, 건강보험공단은 30억 원 넘는 진료비를 청구할 예정입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상주시의 기독교 선교인 교육시설, BTJ열방센터와 관련해 그제(12일)도 확진자 86명이 나왔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662명이 됐습니다.

이 가운데 470명은 9개 시도로 퍼진 열방센터 신도를 통해 감염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BTJ열방센터와 관련해 3천13명의 명단을 확보하고, 이들에게 진단 검사에 응할 것을 요청하고 있지만, 검사를 받은 사람은 센터 방문자의 3분의 1에 불과합니다.

서울시와 경기도 등 지자체들은 진단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까지 내렸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BTJ열방센터 측에 최소 30억 원 규모의 구상권을 행사할 예정입니다.

정부도 구상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의료비를 포함해서 다른 2차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비용이라든지 자가격리에 드는 비용 등을 구상권을 행사할지 계속 검토해 나갈 예정입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BTJ열방센터를 운영하는 인터콥 측에 "반사회적 행동을 중단하고, 방역에 협조하라"고 성명을 냈습니다.

하지만, 인터콥 측은 정부의 집합금지와 폐쇄명령이 과도하다며 법원에 효력을 정지해 달라는 행정소송과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