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거리 행진 나선 일본 공무원들이 '냉대' 받은 이유

거리 행진 나선 일본 공무원들이 '냉대' 받은 이유

SBS 뉴스

작성 2021.01.13 17:33 수정 2021.01.13 1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지난주 수도권 전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했습니다.

그런데 긴급사태를 선포한 바로 그 날, 공무원 30여 명이 외출 자제를 요청하기 위해서 길거리로 나왔습니다.

현지 반응은 어땠을까요.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길거리 나선 일본 공무원'입니다.

도쿄도 신주쿠구의 번화가입니다.

마스크를 쓰고 푯말을 든 채 두 줄로 행진 중인 30여 명의 사람들, 바로 공무원들입니다.

들고 있는 푯말을 보면 "음식점 운영은 20시까지", "외출도 20시까지" "비상사태 선언 발령 중" 이런 내용이 담겨 있는데요.

일본 공무원, '외출 자제' 푯말 들고 거리 행진
심지어 이날 이들은 사람들이 가장 많은 시간인 저녁 8시에 행진했다고 하는데, 현지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이런 데 세금 쓸 게 아니지 않나", "무전을 틀어놓는 게 낫겠다. 이정도 인원이면 차라리 보건소에 투입하는 게 낫지 않나" 이런 자조적인 반응들이 많았는데요.

한편 일본의 이런 모습이 알려지면서 우리나라에서는 국민들에게 문자로 실시간으로 발송되는 긴급재난문자가 재조명되기도 했습니다.

국내 누리꾼들은 "보여주기식 탁상행정 관료주의의 끝을 보여주는구나" "2021년 공무원들 맞나?" "우린 옆 동네 재난 문자까지 다 쏴주던데~ 새삼 고마워지네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트위터 jiyudaa)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