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인이 사건 첫 재판 열린 날 법원 앞 상황…분노 폭발한 시민들

정인이 사건 첫 재판 열린 날 법원 앞 상황…분노 폭발한 시민들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21.01.13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16개월 된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재판이 13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렸습니다. 오전 10시 30분에 시작되는 재판을 앞두고 이른 아침부터 법원 앞에는 많은 시민들이 모여들었습니다. 법원 앞에는 수십 개의 근조화환이 줄 지어 늘어섰고, 피켓을 든 시민들은 정인이 양부모를 엄중히 처벌해달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특히 시민들은 정인이를 학대한 혐의를 받는 양모에게 아동학대치사 혐의 대신 살인죄를 적용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는데, 검찰은 첫 공판에서 양모 장 모 씨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하며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습니다. 양부모 측은 살인과 학대치사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양부모에 대한 다음 재판은 2월 17일에 열릴 예정입니다.

"정인아 지켜줄게"를 외친 시민들, 양부모에 대한 분노가 폭발했던 법원 앞 상황을 소셜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영상취재 김남성 김용우, 편집 정용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