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공주택 16만 호 · 백신 셔틀…민심 잡기 행보 본격화

공공주택 16만 호 · 백신 셔틀…민심 잡기 행보 본격화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1.13 12:35 수정 2021.01.13 1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80여 일 앞두고 선거전이 불붙기 시작했습니다. 부동산 공약 발표, 출마 선언, 정책 간담회 등 민심을 잡기 위한 행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에서 유일하게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식 출마 선언을 한 우상호 의원은 오늘(13일)도 부동산 공약 발표를 이어갔습니다.

강변북로를 활용하고, 유휴 철도부지 등을 확보해 공공주택 16만 호를 공급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출마 여부를 곧 결정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나경원 전 의원이 서울 이태원 먹자골목에서 공식 출마 선언을 하고, 집까지 찾아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백신 접종 셔틀', '서울형 기본소득제'를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같은 시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16개월 입양아가 양부모 학대로 숨진 이른바 '정인이 사건' 방지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당초 이번 주로 예상됐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회동은 미뤄지고 있는데, 국민의당 관계자는 "이번 주에는 안 대표와 오 전 시장의 만남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