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이익 공유제, 민간 자발적 참여로…당정은 후원자 역할"

이낙연 "이익 공유제, 민간 자발적 참여로…당정은 후원자 역할"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1.13 11:03 수정 2021.01.13 11: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낙연 "이익 공유제, 민간 자발적 참여로…당정은 후원자 역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늘(13일), '코로나19 이익 공유제'와 관련해 "강제하기보다는 민간의 자발적 참여로 추진되어야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열린 민주당 최고위회의에서 "'이익 공유제'는 역사상 가장 불평등한 불황을 방치하지 않고 연대와 상생의 틀을 만들어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려는 보완적 방안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관련 논의를 구체화하기 위해 홍익표 정책위의장을 단장으로 한 '포스트 코로나 불평등 해소 TF'를 오늘 출범시킨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논의과정에서 염두에 둬야 할 원칙들을 제시했습니다.

이 대표는 먼저, 이익 공유제가 민간의 자발적 참여로 추진되어야 한다며, "목표 설정이나 이익공유 방식 등을 강제하기 보다는 민간의 자율적 선택으로 결정되는 게 바람직하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당정은 상생협력의 결과에 대한 세제혜책이나 정책자금 지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면서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아야 한다." 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플랫폼 경제 시대에 적합한 상생협력 모델을 개발했으면 한다."라며, "플랫폼 기업과 자영업자가 공동 노력으로 이익을 높이면 자영업자의 마진율을 높이거나 수수료를 인하하는 방식으로 이익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1일 "코로나로 많은 이익을 얻는 계층이나 업종이 이익의 일부를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는 다양한 방식을 논의하자"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그제(11일)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코로나 양극화를 마가야 국민 통합에 다가갈 수 있다."라며, 코로나 이익 공유제를 제안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