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8차 당대회 폐막…김정은 "핵전쟁 억제력 보다 강화"

8차 당대회 폐막…김정은 "핵전쟁 억제력 보다 강화"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1.13 07:35 수정 2021.01.13 0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의 8차 노동당 대회가 어제(12일) 폐막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대회를 결산하는 자리에서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인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의 8차 노동당 대회가 어제 폐막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8차 당 대회를 결산하면서 국가방위력 강화를 주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기조를 반영하듯 경제에서는 자력갱생이 강조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보다 힘겨운 정면 돌파전을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고, 당 대회 참석자들은 김 위원장의 이런 언급을 철저히 관철하자는 결정서를 채택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어제 이번에 새로 선출된 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습니다.

북한은 후속 법령들을 다룰 최고인민회의를 오는 17일 평양에서 소집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정치국 후보위원에서도 탈락한 김여정은 남한을 비난하는 담화를 냈습니다.

김여정은 남한의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이 심야에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정밀 추적 중이라고 하면서 적대적 경각심을 표출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동족에 대한 적대적 시각을 숨김없는 나타내고 있다며 나중에는 반드시 계산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여정이 대남 비난 담화를 낸 것으로 보아 당 대회에서의 직위 강등에도 불구하고 대남 부문을 관장하는 역할은 계속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