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막오른 선거전…나경원 · 김영춘 속속 출사표

막오른 선거전…나경원 · 김영춘 속속 출사표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1.12 20:45 수정 2021.01.12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4월 7일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향한 여야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는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내일(13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부산에서는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이 민주당에서 처음으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보도에,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에서는 야권의 움직임이 부산했습니다.

나경원
예능 프로그램 출연으로 몸을 푼 나경원 전 의원은 내일 출사표를 던집니다.

[나경원/전 의원 (국민의힘) : 서울시민께 제가 말씀드릴 때가 됐다. 야권의 승리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이 맞다, 이렇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출마 하루 전날에는 전·현직 보수 야당 지도부와 잇따라 회동하며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당 밖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분주했습니다.

어제는 홍준표 의원, 오늘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만나며 보수색을 더 진하게 물들였습니다.

안 대표와의 야권 단일화 없이도 승리할 수 있다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주장에는 이렇게 응수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야권 지지자분들의 마음이 상처를 입으실까, 좀 걱정이 됩니다. (단일화를) 정말 절박하게 원하는 것이니까요.]

여권에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점점 출마 쪽으로 기우는 가운데, 첫 주자인 우상호 의원은 정책 발표로 야권을 견제했습니다.

[우상호/민주당 의원 : '로또 분양' 없는 재건축 추진을 좀 더 유연하게, 특히 오래되고 낙후된 강북 지역의 아파트 재건축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습니다.]

부산에서는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이 민주당에서 처음으로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영춘
[김영춘/전 국회 사무총장 (민주당) : 고심 끝에 후보 공천을 결정했습니다. (서울·부산에서) 동시에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집권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는 판단이었습니다.]

후보 풍년인 국민의힘에서는 박형준, 이언주, 이진복, 박민식, 유재중 후보 등이 지역 공약으로 민심에 호소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김승태·박영준 KNN,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