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영춘 출마 선언 "부산은 죽느냐 사느냐 갈림길…운명 바꿀 것"

김영춘 출마 선언 "부산은 죽느냐 사느냐 갈림길…운명 바꿀 것"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1.12 1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영춘 출마 선언 "부산은 죽느냐 사느냐 갈림길…운명 바꿀 것"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이 부산 시장 출마 선언식을 열고 시장 도전을 공식화했습니다.

김 전 총장은 오늘(12일) 오후 부산 영도구 복합문화공간 무명일기에서 열린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식에서 "부산이 죽느냐 사느냐 갈림길에 서있다"며 "책임을 다하기 위해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군 가운데 처음으로 부산시장 보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김 전 총장은 "불평등한 서울 공화국에 맞서는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며 "부산의 운명을 바꾸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부산시장 보선은 민주당 출신 시장 잘못 때문에 발생했다. 전 시장(오거돈)을 대신해서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 전 총장은 본인이 실현할 '부산의 3가지 꿈'으로 글로벌 경제도시, 녹색도시, 국제문화도시를 소개했습니다.

글로벌 경제도시는 중견·대기업 20개를 유치하고 일자리 25만 개를 창출하는 '세일즈맨 시장'이 돼서 부산을 동북아시아의 싱가포르로 만들겠다는 구상입니다.

녹색도시는 쾌적한 녹색 공간, 수소 및 전기자동차를 통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발전, 자치경찰제 시행으로 시민안전 제고, 공공의료체계를 통한 코로나19 방역 등의 내용을 담았습니다.

문화도시는 이미 영화도시가 된 부산에 문학과 미술, 음악 등이 결합해 시민의 일상에 깊숙이 스며드는 문화도시를 만드는 취지입니다.

성평등 정책관 신설, 여성 공무원 간부비율 상향, 여성 일자리 복귀 여건 마련 등도 약속했습니다.

김 전 총장은 "부산에는 큰 정치력과 대범한 상상력이 필요하다"며 "부산의 운명이 걸린 1년, 우리 지역 출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부산을 꼭 다시 살려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