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루다' 개발에 개인정보 유출" 靑 청원도…웹툰 작가도 동참

"'이루다' 개발에 개인정보 유출" 靑 청원도…웹툰 작가도 동참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12 1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루다 개발에 개인정보 유출" 靑 청원도…웹툰 작가도 동참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 과정에 개인정보 침해 피해를 겪었다고 주장하는 이용자들이 국민 청원에 나섰습니다.

오늘(12일) IT업계에 따르면, 한 이용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용자들 개인정보를 무단 활용·유출한 스캐터랩에 데이터 폐기 및 서비스 종료를 요구합니다"라고 글을 올렸습니다.

게시글 작성자는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은 '연애의 과학'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어떤 고지와 동의 없이 플랫폼 외부로 반출해 '이루다 AI'로 사업화했으며, 개인정보 보호 작업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연애의 과학' (사진=스캐터랩 제공, 연합뉴스)
연애의 과학은 연인과 나눈 카톡 대화를 집어넣으면 답장 시간 등의 대화 패턴을 분석해 애정도 수치를 보여주는 앱입니다.

스캐터랩이 2016년 출시했습니다.

스캐터랩은 연애의 과학으로 수집한 카톡 대화 약 100억 건을 데이터로 삼아 이루다를 개발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청원 게시글은 "(연애의 과학) 사용자와 카톡 대화를 한 지인들 개인정보까지 유출됐다"며 "사용자들의 데이터 파기 요구에도 스캐터랩은 책임을 회피하며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인스타그램에서 인지도가 있는 웹툰 작가 '이아리'는 청원을 공유하며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이아리는 최근 이루다 관련 웹툰에서 "연애의 과학 앱을 몇 차례 쓴 적 있다"면서 "개인정보 유출로부터 안전하다고 했던 스캐터랩은 활용한 데이터를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연애의 과학 이용자 300여 명은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사진=이루다 페이스북 캡처, 스캐터랩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