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해 KLPGA 투어 총상금 280억 원…역대 최대 규모

올해 KLPGA 투어 총상금 280억 원…역대 최대 규모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1.12 11:42 수정 2021.01.12 14: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올해 KLPGA 투어 총상금 280억 원…역대 최대 규모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총상금 280억 원의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립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대회 수 31개, 총상금 280억 원, 평균 상금 약 9억 원 규모로 2021년 정규 투어를 치를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연간 총상금액 280억 원은 기존 최대 규모였던 2019년 253억 원보다 27억 원 늘어난 액수입니다.

KLPGA 투어는 지난해 1부 정규투어 기준 269억 원 규모로 시즌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연초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KLPGA 투어에 따르면 대보 챔피언십(가칭), 동부건설 챔피언십(가칭) 등 이미 조인식을 마친 대회를 포함해 최소 4개의 신규 대회가 2021시즌에 열릴 예정입니다.

또 11월 말부터는 타이완과 베트남, 싱가포르 등 외국에서 3개 대회가 연달아 열릴 예정인데, 다만 이 대회들은 2021시즌 최종전 종료 이후 열리기 때문에 2022시즌 대회로 편입됩니다.

시즌 개막전은 4월 8일 롯데스카이힐 제주에서 막을 올리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이고, 시즌 최종전은 11월 12일부터 열리는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입니다.

올해 예정된 31개 대회 가운데 총상금 10억 원 이상 대회는 10개입니다.

총상금 10억 원 이상 대회는 2011년에 처음 열렸고, 1부 투어 대회당 상금은 5년 전 6억 6천만 원에서 올해 약 9억 원으로 37% 상승했습니다.

김상열 KLPGA 회장은 "2020년은 코로나19 때문에 골프업계를 비롯한 스포츠 산업이 전반적으로 매우 어려웠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스폰서분들과 골프장, 대행사, 언론사 등 모든 관계자 여러분이 KLPGA를 응원해준 덕분에 성황리에 시즌을 마무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상열 회장은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된 2021 KLPGA 정규 투어를 앞두고 무엇보다 안전한 투어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KLPGA는 앞으로도 규모 확대뿐 아니라 각종 시스템 정비와 제도 개선을 비롯해 팬과 소통하는 팬 친화적인 투어가 되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사진=KLPGA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