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달라진 개미, 대형주 따라간다…커지는 빚투 그림자

달라진 개미, 대형주 따라간다…커지는 빚투 그림자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1.01.12 07:51 수정 2021.01.12 0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연일 주식시장이 뜨겁습니다. 최근 주식시장의 특징을 보면 기관과 외국인은 팔고, 개인은 사고 있습니다. 어제(11일)도 이른바 '동학 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들이 4조 5천억 원에 달하는 주식을 사들여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임태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 증시에서 기관이 3조 7천억 원어치를 팔며 사상 최대 매도액을 기록했지만, 개인은 그보다 7천억 원 훨씬 넘긴 약 4조 5천억 원어치를 사들였습니다.

개인의 종전 최대 순매수 기록은 지난해 11월 2조 2천억 원이었는데 이를 두 배 뛰어넘은 겁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특히 반도체 대호황 기대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과 전기차 협력 전망이 나오는 현대차 등 호재가 있는 대형주에 몰렸습니다.

삼성전자는 이에 힘입어 하루 사고판 돈이 8조 원을 넘으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그중 개인이 1조 7천억 원을 순매수했습니다.

투자금이 작아서 불렸던 '개미 투자자'라는 별명은 옛말이 된 겁니다.

[이경민/대신증권 연구원 : (미국 증시에서) 몇 년 지나고부터 세 배, 다섯 배, 몇 배씩 오른 종목들이 수두룩 하잖아요? 이러한 것들을 보아왔기 때문에 최근 개인투자자들의 영역 다툼은 이전보다는 투자상품으로써 중장기 흐름을 따라가는 것이 아닌가….]

그러나 최근 개인 신용대출 잔액과 마이너스 통장 개설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빚투 우려는 여전합니다.

금융당국은 증시 과열과 연관된 건 아닌지 면밀히 살펴보겠다는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