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줄리아니, 뉴욕변호사협회서 쫓겨나나…의회 난동 사태로 조사

줄리아니, 뉴욕변호사협회서 쫓겨나나…의회 난동 사태로 조사

SBS 뉴스

작성 2021.01.12 04: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줄리아니, 뉴욕변호사협회서 쫓겨나나…의회 난동 사태로 조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변호사로서 근거 없는 '선거 부정' 의혹을 앞장서 제기해온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뉴욕주 변호사협회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뉴욕주 변협은 11일(현지시간) 줄리아니 전 시장의 회원 자격 취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줄리아니 전 시장이 지난 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집회에 참석해 선동성 발언을 한 게 이번 조사의 계기가 됐다.

뉴욕주 변협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의회 난동의 '최고 책임자'로 지목하면서 "그러나 대통령이 혼자 행동한 것은 아니다. 성난 폭도들이 의사당에 난입하기 몇 시간 전 줄리아니가 수천명의 군중 앞에서 대선과 조지아주 연방상원의원 결선투표에 관해 근거없는 주장을 반복하는 연설을 했다"고 지적했다.

당시 줄리아니 전 시장은 "우리가 틀렸다면 바보 취급을 당하겠지만, 우리가 맞다면 그들 중 다수는 감옥에 갈 것"이라며 "'결투재판'(당사자들이 결투를 벌여 사건을 해결하는 방식)을 하자"고 연설했다.

이후 시위대가 의사당에 난입해 폭동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뉴욕주 변협은 '미국이나 주, 자치령 등의 정부를 무력 또는 다른 불법 수단으로 전복하는 것을 옹호하는 사람은 회원이 될 수 없다'는 규약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변협은 "줄리아니의 발언은 선거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는 트럼프 지지자들에게 직접 이 문제를 다루라고 부추기려던 의도였다는 것이 꽤 명백하다"며 "이어진 의사당 공격은 평화적 정권 이양을 방해하려는 쿠데타 시도에 다름 아니다"고 비판했다.

의사당 난동 사태 이전에도 줄리아니의 근거없는 대선 의혹 제기에 관한 민원이 수백 건 접수됐다고 변협은 설명했다.

이러한 민원과 의사당 사태를 근거로 회원 자격 취소를 검토하고 나선 것이다.

그러나 줄리아니 전 시장이 뉴욕주 변협에서 쫓겨나더라도 변호사 자격 자체를 박탈당하는 것은 아니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뉴욕주에서 변호사 자격을 박탈하려면 주 법원 산하 고충심사위원회의 결정이 있어야 한다고 CNBC방송이 설명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