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개미는 옛말, 4조 5천억 '묻지마 진격'…커지는 빚투 그림자

개미는 옛말, 4조 5천억 '묻지마 진격'…커지는 빚투 그림자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1.01.12 0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해 초부터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세, 거침이 없습니다. 코스피 시장에서 어제(11일) 하루 개인투자자들이 4조 5천억 원의 주식을 사들여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빚을 내서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 여전히 큽니다.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증시에서 기관이 3조 7천억 원어치를 팔며 사상 최대 매도액을 기록했지만, 개인은 그보다 7천억 원 훨씬 넘긴 약 4조 5천억 원어치를 사들였습니다.

개인의 종전 최대 순매수 기록은 지난해 11월 2조 2천억 원이었는데 이를 두 배 뛰어넘은 겁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특히 반도체 대호황 기대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과 전기차 협력 전망이 나오는 현대차 등 호재가 있는 대형주에 몰렸습니다.

삼성전자는 이에 힘입어 하루 사고판 돈이 8조 원을 넘으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그중 개인이 1조 7천억 원을 순매수했습니다.

투자금이 작아서 불렸던 '개미 투자자'라는 별명은 옛말이 된 겁니다.

[이경민/대신증권 연구원 : (미국증시에서) 몇 년 지나고부터 세 배, 다섯 배, 몇 배 씩 오른 종목들이 수두룩 하잖아요? 이러한 것들을 보아왔기 때문에 최근 개인투자자들의 영역 다툼은 이전보다는 투자상품으로써 중장기 흐름을 따라가는 것이 아닌가….]

그러나 최근 개인 신용대출 잔액과 마이너스 통장 개설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어 빚투 우려는 여전합니다.

금융당국은 증시 과열과 연관된 것은 아닌지 면밀히 살펴보겠다는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