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차 재난지원금 내일부터 지급…홀짝 신청제 운영

3차 재난지원금 내일부터 지급…홀짝 신청제 운영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21.01.10 09: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차 재난지원금 내일부터 지급…홀짝 신청제 운영
정부가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특수형태근로자(특고)·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3차 재난지원금을 내일(11일)부터 지급합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내일 4조1천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우선 지급 대상자에게 알림 문자 메시지를 발송합니다.

코로나19 피해를 본 소상공인 280만 명 가운데 우선 250만 명에게 지급합니다.

기존에 2차 재난지원금(새희망자금)을 받았던 소상공인과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집합금지·제한 조치를 받은 특별피해업종이 우선 지원 대상입니다.

지난해 11월 24일 이후 정부와 지자체의 방역 강화 조치로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대상이 된 소상공인은 각각 300만 원과 200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해 매출액이 4억 원 이하이면서 지난해 연 매출이 2019년보다 줄어든 소상공인은 100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해당 소상공인은 알림 문자를 받은 내일 바로 온라인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원활한 신청을 위해 11∼12일 양일간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를 기준으로 홀짝제(11일은 홀수, 12일은 짝수)를 운용합니다.

13일부터는 구분 없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르면 11일 신청한 당일 오후부터 지급을 시작해 늦어도 이달 중에는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신규 수급자인 나머지 30만 명의 경우 오는 25일 부가가치세 신고 내용을 토대로 지원 대상을 선별해 이르면 3월 중순부터 지원금을 지급합니다.

다만 부가세 신고기한 연장에 따라 이후 매출을 신고하면 지급 시기가 더 늦어질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득이 줄어든 특고·프리랜서 70만 명에게 지급하는 3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도 내일부터 지급합니다.

작년 1∼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은 65만 명에게 우선적으로 별도 심사 없이 1인당 50만 원씩 지급합니다.

단 연말연시 방역 강화 특별대책을 시행한 지난해 12월 24일 기준으로 고용보험에 가입된 사람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정부는 이들을 대상으로 6∼11일 신청을 받습니다.

신청을 안 한 사람에 대해서도 신청한 것으로 간주해 1차 또는 2차 지원금 수급 때 등록한 계좌번호로 3차 지원금을 지급합니다.

정부는 신청 마지막 날인 11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선착순으로 지급을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신규 수급자 5만명은 심사를 거쳐 100만 원을 줍니다.

오는 15일 사업을 공고하고 신청접수 등 행정절차를 밟을 예정입니다.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전담 콜센터(☎ 1522-3500)나 홈페이지( www.버팀목자금.kr)에서, 3차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전담 콜센터(☎ 1899-9595)나 홈페이지( covid19.ei.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