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서울 영하 18.6도' 한파 절정…언제쯤 풀릴까?

[날씨] '서울 영하 18.6도' 한파 절정…언제쯤 풀릴까?

서해안 지방엔 눈구름 떼

SBS 뉴스

작성 2021.01.08 12: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극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었습니다. 오늘(8일) 서울의 기온은 20년 만에 가장 낮은 영하 18.6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다음 주 초까지 한파가 이어지겠고, 서해안은 눈도 많이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날씨, 양태빈 기상캐스터가 전합니다.

<캐스터>

북극 한기가 매섭기 그지없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으로 한파경보가 더 확대 발효된 가운데 오늘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18.6도까지 떨어졌는데요, 지난 20년 중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할 정도로 추웠습니다.

그 밖에도 대관령이 영하 24.3도, 파주가 영하 21.7도 등으로 많은 지역이 이번 한파에 절정을 이뤘습니다.

낮에도 춥기는 매한가지입니다.

오늘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영하 10도에 머물면서 종일 영하 10도를 밑도는 맹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한편 서해안 지방에는 계속해서 이렇게 구름 떼가 유입되며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강한 눈이 쏟아지고 있는 제주도에는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데요, 앞으로 이들 지역은 한동안 눈이 더 이어지겠습니다.

우선 모레까지 예상되는 양이 제주 산지와 울릉도, 독도에 많기는 30cm 이상, 호남 서부 지역에도 크게는 7cm, 호남 서해안 지방에 많게는 15cm의 큰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추가 피해 없도록 주의해주셔야겠습니다.

그 밖의 지역은 한동안 맑겠고요, 갈수록 기온이 오름세를 보여서 다음 주 화요일 정도면 이렇게 영상권을 회복하겠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