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서울 체감 영하 20도 '뚝'…서해안엔 폭설 더

[날씨] 서울 체감 영하 20도 '뚝'…서해안엔 폭설 더

SBS 뉴스

작성 2021.01.07 1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눈도 많이 내렸지만 기온도 많이 내려갔습니다. 서울은 3년 만에 한파경보가 내려졌고, 체감 온도가 영하 20도를 밑돌고 있습니다. 앞으로 한파는 또 얼마나 지속될지, 눈은 얼마나 더 내릴지 기상센터를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수민 캐스터, 전해주시죠.

<캐스터>

기록적인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밤사이 내린 눈들이 얼어서 도로가 미끄러운 곳들이 많은데요, 오늘 내내 빙판길에는 유의를 해주셔야겠습니다.

먼저 오늘 아침 추위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서울도 3년 만에 한파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현재 기온을 살펴봐도 서울은 영하 16.2도에 달하고요, 이보다 체감 추위는 영하 20도 안팎까지 내려와 있습니다.

오늘 이렇게 뼛속까지 에리는 찬 바람이 이어지면서 내내 춥겠습니다.

낮에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겠는데요, 서울이 영하 11도, 대전은 영하 8도 선에 그치겠습니다.

한편 이 추위 속에 서해안을 중심으로는 계속해서 눈이 내려 쌓이고 있습니다.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대설특보가 내려져 있는 가운데, 이미 20cm 이상의 많은 눈이 내려 쌓였는데요, 서울은 다행히 어젯밤에 그치면서 현재 적설량 9.2cm에 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모레까지 더 길게 폭설이 예상됩니다.

제주 산지에 최고 50cm 이상, 그 밖에 서해안을 중심으로도 5에서 최고 30cm 이상의 많은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오늘 이렇게 추위 속에 바람도 곳곳으로 많이 불겠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면서 이번 한파의 절정에 달하겠고요, 이후부터는 기온이 차츰 오르기 시작하겠습니다.

(김수민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