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20㎏ 래퍼' 빅죠, 수술 중 사망 충격…온라인 추모 물결

'320㎏ 래퍼' 빅죠, 수술 중 사망 충격…온라인 추모 물결

SBS 뉴스

작성 2021.01.07 09: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20㎏ 래퍼 빅죠, 수술 중 사망 충격…온라인 추모 물결
'홀라당' 멤버 빅죠(벌크 죠셉)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43세.

빅죠는 6일 오후 6시쯤 경기도 김포시의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진행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지인인 BJ 박현배는 이날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오늘 빅죠 형님이 돌아가셨다"며 부고 소식을 전했다.

그는 "내일 오후 장례식이 시작된다"며 "친하셨다면 같이 가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달라. 가시는 길 따뜻하게 해주시길 바란다"고 오열했다.

빈소는 인천 국제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8일 진행될 예정이다.

빅죠는 최근 유튜브 채널 '엄상용'에 출연하며 근황을 알렸다. 요요현상으로 체중이 320㎏까지 증가해 건강이 악화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당시 그는 "병원에 다녀왔는데 입원해야 할 상황"이라며 "한 달 정도 치료받으면서 쉬고 오겠다"고 말했다. 이후 위중하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그동안 빅죠는 김포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으나 수술 후 경과가 좋지 않아 결국 세상을 떠났다.

빅죠의 사망 소식에 온라인에서는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거구의 래퍼로 주목 받았으나 뛰어난 랩 실력도 재조명 받고 있다. 또한 최근 영상 속에서 자신의 몸을 조롱하는 일부 시민들의 무례함에도 친절을 잃지 않았던 모습도 회자되고 있다.

빅죠는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래퍼다. 지난 2008년 그룹 홀라당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데뷔 당시 186㎝ 키에 250㎏에 달하는 몸무게로 큰 관심을 받았다. 이후 트레이너 숀리와 다이어트 방송에 출연해 150㎏을 감량했으나 요요현상을 겪어 체중은 다시 320㎏까지 불어났다. 최근에는 심부전증과 당뇨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