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양유업 측 "황하나와 추호도 관련 없어…피해 막심"

남양유업 측 "황하나와 추호도 관련 없어…피해 막심"

SBS 뉴스

작성 2021.01.06 1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양유업 측 "황하나와 추호도 관련 없어…피해 막심"
남양유업 측이 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 황하나 씨가 연이어 마약 수사를 받는 것과 관련해 "황하나, 황하나 사건과 남양유업은 일절 무관하다."고 호소했다.

남양유업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황하나 관련 기사 속에 남양유업이 지속적으로 언급돼 당사가 받는 피해가 매우 막심하다."면서 "저희 임직원뿐만 아니라 전국에 계신 남양유업 대리점 분들과 주주들 등 무고한 피해를 받고 계시는 많은 분들을 널리 양해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황하나 관련 사건들의 각종 의문과 사실관계 등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단 한 사람이라도 억울한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하나는 2015년 5∼9월 서울 자택 등지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2019년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해 12월 황하나는 용산경찰서에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또 지난해 11월 지인의 명품 의류 등을 훔쳤다는 절도 혐의로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황하나의 전 연인 A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하고, 또 다른 지인 B씨도 극단적인 선택을 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가중됐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