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사갈등 겪어온 구글에 노동조합 생겼다

노사갈등 겪어온 구글에 노동조합 생겼다

SBS 뉴스

작성 2021.01.05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사갈등 겪어온 구글에 노동조합 생겼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직원 200여명이 노동조합을 설립했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조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들은 조합원들로부터 총 보수의 1%씩 회비를 걷어 노조 간부 급료 지원, 각종 행사 개최, 조합원 소송 지원, 파업시 임금 지원 등에 기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또 사측과 당장 임금 및 근로 조건에 대한 협상에 나서는 대신 향후 시위를 대비해 조직을 좀더 정비하는 데 힘을 쏟을 방침이다.

노조위원장인 파룰 카울과 부위원장 츄이 쇼는 이날 뉴욕타임스에 노조 설립을 알리는 기고문을 내고 "우리 노조는 근로자들이 학대나 보복, 차별에 대한 두려움 없이 공정한 임금으로 일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실히 알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의 노조 설립은 최근 몇년간 구글 노동자들이 벌였던 전례없는 시위가 기반이 됐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구글은 정보통신(IT) 업계의 '꿈의 직장' 중 하나로 꼽혀온 회사이지만 최근에는 노사 갈등으로 더 주목을 받았다.

수천명의 구글 직원들은 사내 성희롱 문제에 대한 회사의 대처, 미 국방부와의 협력사업 정당성 문제 등을 놓고 사측을 공개 비판해왔고 이런 갈등은 종종 시위로도 이어졌다.

지난해 10월에는 구글이 직원들의 노조 준비 활동을 방해하려고 직원들의 컴퓨터에 '엿보기' 프로그램을 몰래 설치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또 사내 민감한 정보를 외부에 폭로한 직원들이 보복성 해고를 당하는 등 구글이 사내 비판론자를 억압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특히 IT 업종은 다른 분야에 비해 노조 활동이 활발하지 않고 근로자들의 시위나 파업도 드물다는 점을 감안할 때 구글 직원들의 시위는 이례적인 것으로 여겨졌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구글의 인사담당자인 카라 실버스타인은 "우리 직원들은 우리가 지원하는 노동권을 보호받고 있다"며 "하지만 그동안 계속해왔듯이 우리는 모든 직원들과 직접적으로 관계를 유지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