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독일, 코로나19 봉쇄 이달 말까지 연장 가닥

독일, 코로나19 봉쇄 이달 말까지 연장 가닥

SBS 뉴스

작성 2021.01.05 03: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독일, 코로나19 봉쇄 이달 말까지 연장 가닥
독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봉쇄 조처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16개 주지사는 5일 연방정부·주지사 화상회의에서 이같이 확정할 전망이라고 DPA통신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16개 주지사 중 과반이 이달 31일까지 봉쇄 조처를 연장하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2개 주만 반대 의견을 냈다.

독일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오는 10일까지 기존 레스토랑이나 영화관, 전시관, 박물관, 체육시설에 더해 슈퍼마켓 등 생필품을 판매하는 곳을 제외한 상점 문을 모두 닫고 학교와 보육시설의 운영을 중단하는 전면봉쇄에 돌입한 바 있다.

논란이 있었던 학교와 보육시설도 계속 문을 열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16개주 문화교육장관들은 이날 전화회의를 열고, 각주에서 봉쇄 조처를 이어가기로 했다.

만약 일부 주에서 여건이 조성돼 개학한다면, 1∼6학년을 필두로 순차적으로 하되 7학년 이상 고학년은 한 반에 절반씩 교차 수업을 하기로 했다.

졸업반은 시험 대비를 위해 등교하지 않는다.

독일 집중·응급 치료협회는 전면봉쇄의 효과가 아직 느껴지지도 않는다고 지적했다.

게르노트 마르크스 회장은 "사람 간의 접촉을 늘리거나 상점을 여는 등의 봉쇄 조처 완화는 지금 의학적인 관점에서 전혀 할 수 있는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독일내 중증환자를 위한 집중치료실에는 5천744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크리스마스 전보다 환자수는 500명 늘어났다.

지난 12일간 신규 코로나19 환자는 7천440명이 추가됐고, 이 중 2천500명은 사망했으며, 5천명은 퇴원했다고 협회는 밝혔다.

한편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독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천847명, 하루 사망자는 302명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