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현금 낸 택시 승객 번호 적어라"…현장 혼선

[단독] "현금 낸 택시 승객 번호 적어라"…현장 혼선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1.01.04 20:12 수정 2021.01.04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에 있는 한 택시 회사에서 택시 기사와 직원 여러 명이 코로나에 걸렸습니다. 확진자가 몰던 택시에 탔던 승객만 2백 명 가까이 됩니다. 문제는 카드 결제한 사람은 바로 찾을 수 있지만 현금을 낸 승객을 찾는 게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서울시가 당장 오늘(4일)부터 현금을 낸 사람은 전화번호를 받도록 했는데 현장에는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있습니다.

한소희 기자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의 한 택시 회사.

한참 일할 시간인데 주차장에 택시들이 꽉 들어찼습니다.

이 회사 택시기사 8명과 직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영업을 중단한 것입니다.

서울시는 카드 결제 내역 등을 통해 확진된 기사가 운전한 택시에 탄 승객 190명을 파악했습니다.

문제는 현금을 낸 승객들입니다.

26명이란 것만 알아냈을 뿐 소재 파악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 : 위치하고 시간까지는 보건소에 공개할 수 있는데 보건소에서 그걸로 조사할 여력이 될지는 모르겠어요.]

서울시는 급히 추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당장 오늘 오후 3시부터 현금을 내는 승객의 탑승 시간과 전화번호를 적도록 한 것입니다.

택시 단체들에 팩스로 공문을 보냈다지만 일선 기사들은 처음 듣는 소리라는 반응입니다.

[조상철/법인 택시기사 : ((현금 승객) 번호 적어라. 이런 거 들으신 거 있으세요?) 아직은 공지사항 보여 드릴 수 있지만 지침 하달된 건 없는데…인적사항 때문에 그러시나 보죠?]

[개인 택시기사 : 현금에 대해서는 받으란 저 메모를 하라는 거는 못 들었어요.]

서울 택시업계 종사자는 7만 5천여 명.

방역 허점을 메우는 데만 급급하다가 현장의 혼선을 불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김용우, 영상편집 : 유미라, VJ : 김형진)    

많이 본 뉴스